Opening
with EUNMI MIMI KIM



Artist

What does an ARTIST mean to you?

The word ‘artist' gives off a rather grandiose nuance. Artists may be individuals who are ‘emotionally-driven, on edge, shaky’— ones who tend to be vulnerable to comply with the reality — Along with these personality traits, They perhaps pursue their passions to entrench stability; to internalise or vice versa; to embody their individual worlds. It may seem like a rowdy, empty wagon, but if you take a closer look, artists are full of curiosities and inspirations, desires for expression and production, and diverse methods of embodiment, they are individuals who regularly let things out externally and rebuild new ideals internally or back-and-forth.






아티스트란

‘아티스트’라는 단어 자체가 주는 어감은 꽤나 거창하다. ‘날카롭고 흔들거리며 현실과의 타협에는 다소 취약한, 하지만 그 점을 역이용하여 특별할 것 없이 흘러가는 보통 날의 삶 그 모퉁이에서 묵묵하고 굳건하게 가슴 뛰는 일을 좇아서 자신의 세계를 표현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요란한 빈 수레같이 보일 수도 있지만, 그 안을 곰곰이 살펴보면 무수한 호기심과 영감, 표현 욕구와 창작 욕구, 또 그것들의 구현 방법들 같은 것들로 가득 차 있고 그것들을 주기적으로 밖으로 내보내고 다시 안으로 채우는 사람들.










































Space

What does Space mean to you?      What is your SPACE?     


A SPACE rather than a place, and more than just a SPACE, a space-time, the world.
The physical and psychological SPACE is one of the most pivotal roles for my art practice and it is what entrenches my artistic identity. Through a physically-independent SPACE, I am able to enter my ‘headspace’ where I ideate and float in solitary, which is the main focus of my works. This concept exists mainly for the individual’s consumption of space-time, hence determining the size or form of the SPACE is not of importance. For example, with a pair of headphones, we are able to be secluded from the outside world even for a split-second, similar to when wearing a hoodie over our heads. These mundane actions reduce sensory stimulation, opening up a personal SPACE and world in which allows for self-care and self-healing.


In the age of digital technology, we are often experiencing sensory overload. Unbeknownst to us, these exposures affect our psychological, physical and biological senses. The endless flock of information that causes the dynamism of our constantly developing digital world, stimulates our unconscious experiences causing the arouse of distressed senses. These distressed senses are relieved through isolation of sensory stimulation and developing a SPACE of personal space-time. I research and analyse the works that experiment with mediation. Reducing sensory stimulation allows for the focus on the cycle of breath and the pace of the heartbeat. And paradoxically, in my works, technology is utilised to generate a calm sensation and meditative motions around the SPACE of space-time. Similar to the concept of cocooning (staying inside one’s home), the Restricted Environmental Stimulation Therapy (aka. REST), speaks of an intangible SPACE in which I find comfort in and the idea of de-sensitisation. This idea of REST may be the most important foundation in constructing meditative and art therapeutic works.





공간이란

장소라기보다는 공간, 그리고 단지 공간이라기보다는 더 나아가 어떠한 시공간, 세계. 
물리적/신체적 그리고 정신적인 공간이라는 것은 나에게 있어서, 또 나의 작업에 있어서 그 어느 개념보다 중요하고 나의 아이덴티티를 둘러싼 단단한 어떤 것이다. 온전히 나만의  공간에 있을 수 있게 하는 혹은 내 머릿속의 정신적인 공간에서 유영할 수 있게 하는 신체적 물리적으로서 독립된 공간의 확보는 나의 작업의 중심점이라고 할 수 있다. 지극히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는 하나의 시·공간이라는 개념으로서 존재하지만 굳이 대단한 크기나 유형의 무언가로 구분되지 않아도 된다. 예를 들어 이어폰 하나만 있어도 (바깥세상과의 찰나의 차단), 후드를 뒤집어쓰는 등의 지극히 일상적인 행위를 통해 감각 자극치의 경미한 감소에 의하여 self-care 즉 자가치유를 가능하게 하는 나만의 공간, 세계로 진입할 수 있게 한다.


디지털 테크놀로지의 시대에 감각 과부하 같은 역효과를 경험한다든지 우리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많은 심리적 · 신체적 · 생리적 영향을 받는다. 전례 없이 쏟아져 나오는 미디어, 동적 요소가 난무하는 이 비좁고 날카로운 세상 속에서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여지는 많은 감각 자극들로 지친 교감 신경들을 위해, 날이 잔뜩 선 감각들을 토닥여주는 개인적인  시공간과 시간, 감각 단절 즉, 탈감각화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개인적인 시공간 속에서 감각 자극을 줄여 호흡의 수축 주기, 심박동 수의 변시성에 집중하면서 또다시 역설적으로 기술을  활용하여 마음의 평정, 평형 상태 내가 만들어낸 의식의 시공간 속에서 유영하는 듯한 명상을 실험하는 작품들을 실험하고 연구한다. 비정형적이고 기이하지만, 코쿠닝(:누에고치 짓 기, 움츠리기)과 같은 맥락의 REST 라고 불리는 “Restricted Environmental Stimulation Therapy”라는 나 자신만의 무형적 차원의 안락한 공간과 탈감각화가 명상법적 그리고  예술치유적인 작업을 구현할 수 있게 하는 가장 중요한 토대라고 할 수 있겠다.





















































Tool


What does TOOL mean to you?       What is your TOOL?


I work between art & technology with a particular interest in art psychotherapy, a mental impact of the overwhelmingly-digitised world. The main focus of my works lies in the intersection of audience experience through Immersive Art, Audiovisual Art and Participatory Art. I experiment with technologically-mediated installation, performance, sound and video art. Paradoxically, the artistic x technological therapy with immersive de-sensory experience through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that employs both technology and theory-based practices (Neuro-technology, EEG(brain wave monitor equipment) Real-time data, VR, Psychoacoustic,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Cymatics), is integrated to deal with the overwhelming digital world. Though, not limited to one specific medium, I tend to consider the ‘theory, techniques and equipment’ appropriate for each individual work. Though wires are the fundamental sources needed for the production of technology that clarifies and express human ideas, and it is the source in which makes way for the functioning of coding programs, various computer programs and diverse equipment. Hence, it could be said that my works are built through the combination of wire-based equipment and aesthetically engaging visual elements.


SCATTERED-BRAIN
The data in my computer is archived with countless folders which lead to another set of folders and files that have been colour coded to specific topics. There are tens of thousands of photos, three computers, ten external hard drives, loads of information saved on notepads for each computer and mobile phone, and dozens of Chrome windows are opened.
The way I construct my works, or my ‘cluttered nature’ and ‘obsession’ is possibly the underlying TOOLs with which I work with. My thoughts are rather detailed and also extremely scattered. These thoughts that float in my head are a mixture of definable and ineffable reflections and at times, a recollection of ideations that produces a blurred perception of an image. Under my hypersensitivity and the avalanche of runaway thoughts that drift in and out, I often decide to conceptualise these blurred and unidentified daydreams in the middle of the daily activities like in the moment of splashing water to wash my face. As a process of my art-making practice, I capture one of these fleeting ideations to conceptualise then, research and articulate by the texts and images.





도구란

나의 작업은 뉴미디어 퍼포먼스 그리고 다양한 기술 융복합 매체 [뇌과학, 뇌파 모니터 장비(EEG) 실시간 데이터 전송, 가상현실(VR), 자율감각 쾌락반응(ASMR), 진동의학, 음향 심리학 등]를 활용하여 관람객의 경험이 중시되는 몰입형 예술, 시청각 예술, 관객참여형 예술 등의 중첩 점에 있다. 어떠한 매체에 국한되지 않고, 각각의 작업에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이론, 기술, 장비’를 선택하는 편이다. 아이디어를 구체화하여 보여줄 수 있는 기술, 그 기술을 구현하게 하는 작은 전선부터 시작해서, 코딩 프로그램, 컴퓨터 프로그램, 장비들과 미학적으로 매료되어 사용하게 되는 비주얼 요소들의 총체적인 합이라고 할 수 있겠다.


SCATTERED-BRAIN 
나의 컴퓨터에는 무수한 폴더, 또 그 폴더 속의 폴더와 파일들은 컬러코딩이 되어있는가 하면, 몇만 장의 사진들, 3개의 컴퓨터, 10개에 달하는 외장 하드, 컴퓨터와 휴대전화 각각의  메모장, 또 크롬 창이 몇십 개가 열려있다. 마치 내가 작업을 구상하는 방식이나, 이 ‘산만함’과 ‘집착’ 자체가 작업하는 데 있어서 ‘도구’의 저면에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나의 생각들은 아주 세부적이지만 동시에 산발적으로 퍼져있다. 형용할 수 있는 생각과 없는 생각 그리고 연상작용에 따른 흐릿한 이미지적인 느낌(sensation)들 그사이 어딘가에서 이것들의  매개 행위를 통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산발적인 공상들이 여기저기 혼재되어 머릿속을 떠다니고, 그에 대한 리서치를 다양하게 각각의 다른 방식으로 하지만 조금씩 저장해둔다. 어느 날 세수를 하려 얼굴에 물을 끼얹는 것과 같은 찰나의 순간에서 그중 하나를 꺼내어 아이디어를 관념화하기로 마음을 먹고, 글과 이미지로 구체화를 하면서 나의 작업은 진행되게 된다.











































•••



What do you think about the most while making art?

‘How about this, How about that, How about trying this like that’
The momentary thoughts that appear in my art-making process continuously progress to form new ideations. All the mixture of ideas and their by-products are combined to form a series of art-making processes.




작업중의 상념

‘이건 어떨까 저건 어떨까 이걸 저렇게 해보면 어떨까’ 
작업의 주요 아이디어에서 뻗쳐 나가는 순간 순간드는 ‘잡생각’, 그 공상들의 혼합물과 부산물이 한데 어우러져 귀결되는 일련의 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