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ing
with Dongeun LEE



Artist



What does an ARTIST mean to you?

An artist is a creator who thinks and reinterprets the nature of particular matters based on the idea of humanism, and communicates to the public through self-selected mediums.






아티스트란

인류애를 바탕으로 특정한 대상의 본질을 사유하고 재해석하여 스스로 선택한 매개체를 통해 공공성으로 소통하는 창작자이다.































Space


What does Space mean to you?      What is your SPACE?     


Since a young age, I have always enjoyed being in a room surrounded by people, and a room where I can share and engage in heartfelt conversations. But I also enjoyed being in a cosy and secretive space, a space that is just big enough for me to lie down in, and where I can be completely alone. In this room I often displayed items I cherished and objects linked to my memories, and either turned on a dim light or placed glow in the dark stickers on the ceiling. After spending an entire day outdoors with people, this safe sanctuary-like room acted as a space where I could silently recall the events of the day, a space of daydreams and imaginations. And it’s still the same now.


Space is objectified based on the synesthetic imagery acquired through my time spent in the studio, a place where I consider to be my ‘sanctuary’. And although the ‘rooms’ where I am able to interact with other individuals are understood as the primary spaces, I attempt to work with the secretive spaces within these rooms to create new fields where virtual and reality can come together.


This work presents a story of a space in which holds 9 different concepts and meanings under the subject of ‘communication’. The first series ‘Communication #1_On Being Together’ presents an existing open dimension where people can partake in intimate conversations. ‘Communication #2_On Mobile Phone’ and ‘Communication #4_On Cyberspace’, a series of spaces that delivers the possibility to meet and communicate with others beyond the common time and space, questions the prospects of non face-to-face communication through cyber realities and its meaning in our current world. ‘Communication #5_On Avatar’ deals with a sanctuary built by an avatar of the artist who lives in a world where reality and virtual reality coexist. Lastly, in ‘Communication #9_On Longing’ the space that embraces the identity of reality and imagination is summoned, ultimately presenting the shared sensitivities of the artist in the space and the viewers of the work.


In the end, the ‘space inside the exhibition showroom’ can be understood as the ‘sanctuary inside a room and the meaning and the value that the two spaces hold can only be interpreted through one's personal experiences and ideals.



 





공간이란

어릴 적부터 나는 다른 사람과 함께 있으며 따뜻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방을 좋아했다. 그리고 그 안에 혼자 온전히 있을 수 있는 아늑하고 비밀스러운 장소를 꼭 따로 만들고는 했다. 그저 나 하나 들어가 누울 만큼의 그 작은 곳에, 평소 아끼고 추억이 깃든 물건들을 진열하고 천장에는 너무 밝지 않은 조명을 켜두거나 야광별 스티커들을 빼곡하게 붙였다. 바깥에서 사람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나서 나만의 안식처에 누워 여행하듯이 하루 동안 있었던 일들을 떠올리거나 공상에 몰두하며 즐거워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나는 안식처로 여기는 ‘작업실’에서 오랜 경험을 통해 얻은 공감각적 심상을 토대로 ‘공간’을 대상화하였다. 그리고 사람들과 소통하였던 ‘방’을 일차적 공간으로 재현하면서도 그 안에 비밀스럽게 존재했던 장소를 가상과 현실이 어우러진 새로운 공간으로 만드는 작업을 시도하고 있다.


이 작업은 ‘소통’이 주제이고, 각기 다른 9가지 컨셉과 의미를 지닌 공간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첫 번째 시리즈 Communication #1_On Being Together는 실재하는 열린 공간에서 사람들과 친밀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테마로 한다. 시공간을 초월하여 누군가를 만나고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공간 시리즈 Communication #2_On Mobile Phone과  Communication #4_On Cyberspace는 사이버 영역에서 가능해진 비대면 소통이 지니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다. Communication #5_On Avatar에서는 현실과 가상이 혼재하는 세상을 살아가는 작가의 모습을 투영한 아바타가 만들어내는 안식처를 다룬다. 마지막으로 Communication #9_On Longing은 삶과 상상이 결합한 아이덴티티를 오롯이 품은 공간을 재소환하고, 그곳으로 돌아온 나와 그런 나를 마주하고 있는 관람자들이 나눌 공감을 보여준다.


결국 ‘전시장 안의 공간’은 ‘방 안의 안식처’로 교차하여 생각할 수 있고, 두 공간에 담긴 의미와 가치는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과 사고에서 비롯되었다.






















































Tool





What does TOOL mean to you?       What is your TOOL?


Tools invariably communicate and interact with the users, each carrying a unique vitality.  Tools act as facilitators to transform ideas into visual language. Through the hand in which senses the physical touch, forms a relationship with the tool, embodying the artist's experiences, techniques and concepts and the artworks are ultimately created by developing communicative relationships between the tool, medium and I the artist.


As a child, most of my friends owned a 48 colour crayon pack. But, my mother gave me a crayon pack with 10 different colours saying that by mixing the basic colours, I would be able to produce the shades that were missing in my collection. As a curious individual, I began to search for ways in measuring shades to create desired colours and depending on my mood, the strength placed on my fingertips adjusted and diversified the range of colours that were created. I developed such an intimate and familiar relationship with tools, and the more works I created, the more I felt the need to form a communicative relationship with them.


I use and experiment with diverse materials that support the production of my ideas and with tools that help reflect my unique identity within my works of art. An example of this would be when I participated in an art residency in Assisi, Italy a few years ago. During my short stay, I found stones that were only available in the region, grinded them and made them into tools easy to grip and hold with the shape of my hands. I also mixed the powder from the stones with paint to create colours that were unique to my practice. What became a re-interpretation of traditional painting practice, the embedded components of this work formed a harmonious relationship, resulting in the presentation of the theme of ‘communication’.








도구란

도구는 나와 끊임없이 교감하여 고유한 생명력을 지니며, 아이디어가 효과적인 시각 언어로 완성되도록 조력자 역할을 한다. 수많은 경험과 기술력 그리고 개념을 함축한 도구가 신체적 감각을 수반하는 손과 관계를 형성하고, 나와 도구 그리고 매개체가 유기적으로 소통하는 단계로 발전하는 과정을 거쳐 작품이 만들어지게 되는 것이다.


어린 시절 다른 친구들은 48색 크레파스를 사용하였다. 하지만 어머니는 나에게 10색 크레파스를 선물로 주시면서, 기본색을 섞으면 친구들이 가진 다양한 색을 찾아낼 수 있다고 말씀해주셨다. 호기심이 많았던 나는 그때부터 크레파스로 교집합을 그리며 원하는 빛깔을 만들었고, 기분 따라 내 손끝 힘의 강약을 조절하면 더욱 다양하게 색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즐거움을 깨달았다. 나는 그렇게 도구와 친밀하고 익숙한 관계로 발전하였고, 새로운 작업을 시도할수록 도구에 대한 고찰과 교감이 더욱 절실하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작가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작업에 반영하기 위해서, 나는 검증된 도구뿐만 아니라 의도를 완벽하게 표현해줄 매개체를 직접 제작하여 사용하고 있다. 몇 년 전에 이탈리아 아시시에 있는 아트 레지던시에서 작업했을 때도 마찬가지다. 짧게 머물면서 그 지역에서만 구할 수 있는 돌을 직접 갈아 내 손에 맞는 작업 도구로 만들고 가루는 물감에 섞어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자연색을 만들었다. 전통 회화로 재해석한 그 작업물은 내재된 구성 요소들이 유연하게 관계를 맺어 주제로 다룬 ‘소통’으로 귀결하였다.

























     





•••



What do you think about the most while making art?

How do I want to communicate with the audience through my practice?





작업중의 상념

나의 작업을 통해 관람객들과 어떻게 소통하고 싶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