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ing
with Jaejun LEE



Artist

What does an ARTIST mean to you?

There aren’t many situations where I have to use or think about the word ARTIST itself. A football player may speak about and be surrounded by the thought of football, but he or she won’t necessarily ponder on the meaning of being a football player. An ARTIST is simply a word to make clear of my occupation. If one finds an interest in my work, I believe the first word that comes to mind would be (should be) Jaejun Lee, instead of the word ‘ARTIST’.



아티스트란

아티스트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진 않는다. 축구 선수가 축구에 대해 많이 얘기하고 고민하겠지만, 축구 선수라는 단어 자체를 떠올릴 일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아티스트는 모르는 사람에게 나를 소개하는 직업적 호칭일 뿐이다. 나의 작업에 흥미 또는 애정이 생긴다면 그것은 이재준에 대한 관심일 것이다.







































Space

What does Space mean to you?      What is your SPACE?     


I’ve always been quite a possessive person. It is in some way similar to my desires to fill up a SPACE or a particular place in a specific manner.

In the beginning, my possessiveness was merely a desire to decorate a space, and after some time, it became my determination for all things to exist in its right place.

And now, as a grown individual, I have begun to form new meanings about the idea of SPACE. As a place where I exist and where I am able to express myself.

When I think of the word SPACE, it’s not a specific location that comes to my mind but rather the empty space of my thoughts. I desire to fill this space, decorate it and use it as a tool to express and reveal myself as an individual.

If I exaggerate a little, It may be similar to the purpose of my practice. To be shown within a desired SPACE, to make a SPACE into a desired place.

There are three types of SPACEs that I long for.

My home, studio, and the exhibition space.

These three spaces are extremely important to me.

A SPACE where I am able to think about my practices,
A SPACE where I spend most of my time bringing my thoughts to life,
And a SPACE where I can meet and communicate with diverse individuals interested in the creations formed through my thoughts and senses.
SPACE is one that requires constant care and affection for its development.
As SPACE is a representation of me.




공간이란

나는 소유욕이 항상 강한 사람이었다. 그 소유욕은 공간, 또는 특정 장소를 원하는 방식으로 채우고자하는 욕구와 항상 밀접해있었다.

작게는 원하는 방식대로 공간을 예쁘게 꾸미는 것에 대한 욕구였고, 더 나아가서는 모든 것들이 원하는 방식대로 있어야 할 곳에 존재하고 있는 모습에 대한 의지였다.

그리고 성인이 된 나는 공간 또는 장소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했다.
내가 존재하는 곳이며 나를 드러내는 곳이라는.

SPACE라는 말에 먼저 떠오르는 모습은 어떤 구체적인 장소보다는 머릿속으로 그리는 빈 공간이었다. 이것을 채우고 꾸미고, 그것으로 나를 설명하고 드러내기를 원하고 있다.

조금 과장하면 작업의 목적과도 같다. 원하는 장소에서 보여지기 위해, 장소를 원하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내가 너무나도 열망하는 세 가지 SPACE가 있다.

집, 작업실, 전시공간.

이 세 곳은 나에게 매우 중요하다. 
내가 작업을 생각하고 고민할 수 있는,
내가 하루의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며 실제적으로 생각을 구체화시키는,
그리고 내 생각과 감각의 결과로 사람들을 만나고 소통하는 곳.
부족함에도 최선을 다해 가꾸어야하고 나아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하는 대상.
그것이 나를 드러내는 정체성이기 때문이다.


















































Tool


What does TOOL mean to you?       What is your TOOL?


A TOOL is a part of the artwork, especially for craftsman, it is not only constructing the TOOLs needed for the making of an artwork, but recognising and imaging the necessary TOOLs, the process of searching for the perfect TOOL and buying or creating the TOOLs. All these processes related to the TOOL are an important part of forming the actual art.

There are hundreds of TOOLs inside my cabinet that have not been used for a long time. But for that single moment in the possible future when these TOOLs may be of perfect use, I have kept them and cherished them as TOOLs of great importance.

The GupKal (Trimming Tool) would probably be my most treasured TOOL.

I have many tools that are extremely important to my practice, but I find most affection towards the TOOLs that I create and make by hand. The GupKal is a tool created to perfect the shapes of my works. The well-defined sharpness of the blades is able to make decisions for every single part of making with precision, cutting away unwanted parts of the semi-dried works, determining the final shape of the pots.

The GupKal I create are for sure one of the most beautiful TOOLs in the world.




도구란

도구는 명백하게 작업의 일부이다. 특히 공예작업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단순히 필요한 도구를 만드는 일 뿐만 아니라 필요한 도구를 인식하거나 상상하는 일, 도구를 찾는 과정, 도구를 구매하거나 제작하는 모든 활동이.

캐비넷에는 몇년이 지나도록 손이 닿지 않은 수백가지의 도구들도 있다. 그렇지만 그 하나하나가 필요한 단 한 번의 순간을 위해 나는 그것들을 가졌고, 애정한다.

수많은 도구들 중에 특별한 것들이 있다.

굽칼이 가장 그렇다. 꼭 필요한 많은 도구들이 있지만, 내가 직접 만든 도구는 특별히 애정이 가고 특별히 더 자랑스럽다. 굽칼은 내 작업을 성형하기 위해 최적화 된 도구이다. 원운동 내에서 반건조된 기물의 살을 덜어내어 모든 부분을 결정한다. 기물의 사소한 부분까지도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해준다.

내가 만든 굽칼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구 중 하나일 것이다.









































•••


What do you think about the most while making art?


I have different thoughts depending on the situation. But if I don’t consider the thoughts outside my art practice, I often imagine the personalities of the individual pieces. Depending on where the final pieces are displayed at and to whom it belongs to, these pots could acquire the characteristics of a quiet child or a shining gem.


작업 중의 상념

작업을 할 때 가장 많이 생각하는 것은, 상황마다 다르지만, 작업 외적인 잡생각들이나 노동에 대한 고민을 제외하고는, 작업이 뿜을 수 있는 힘에 대해 자주 상상하곤 한다. 누군에게 품어지느냐, 어떤 장소에 놓여지느냐에 따라 작업은 조용한 아이일수도 빛나는 보석일수도 있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