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ing
with Boram MOON



Artist

What does an ARTIST mean to you?

An artist dwells in the centre of intersections. 
In the process of perception, discrepancies often occur, where an artist will dig deeper,  expand and develop their perspectives. 
An artist experiments with art that seeks diverse narratives and explores into a world  where communication is possible in the absence of words, comments.  In this process, the art is free from any formalistic titles or labels and moves without  restraint within time and space. 
An artist should deviate from embellishing the everyday language, as unaccustomed  behaviors or experiences cause fear and tension within oneself.






아티스트란

아티스트는 ‘중간(in-between)’이라는 교차로에 표류한다. 
인식의 경계에 균열의 틈이 생겼을 때, 그 사이를 비집고 확대한다. 
복합적 내러티브를 시도하여 주석이나 설명이 없는 비언어적 세계를 탐구해나간다.
되어감 (becoming)의 경험은 명명된 이름들로부터 자유롭고, 시간과 공간안에서 자유롭게 유영한다. 
일상적 어법을 어떻게 멋있게 재생산 할까하는 고민과는 멀어지려고 한다. 
익숙하지 않은 행위나 경험은 두려움과 긴장을 만들어 낸다.










































Space

What does Space mean to you?      What is your SPACE?     


Situations build up within a SPACE. A poet once said that these situations  are remembered through the sense of smell. At times, SPACE creates  moments where personal memories and public history intersect. Instead of  forming interpretations through its numerical features or the structural  attitudes, new definitions are given to these geometric fields of SPACE.  Though, these conditions are temporary.

When met with a new SPACE, we attempt to adapt by constructing an image that captures our former memories. Hence, the new world evokes old habits. It is a return to the past. But this return is not a physical transportation in time. The linear progression of our chronological time is dismantled, exposing and overlapping our memories that form our habitual actions. Hence, the views we see from a distance may form a picturesque image. The places we visit for the first time are near, but far at the same time. After a while, it transforms into a SPACE in which we have experienced. It is not a ready-made SPACE, but one which is constructed by bodily experiences. Our relationship with SPACE cannot be determined like the connection between the stage of a theatre play and the audience, but rather it is a relationship which surrounds us. 

SPACE recollects our past memories. We live within the SPACE through an intuitive understanding of our body and its positioning to the SPACE. Through our body schema, we are able to interpret our surrounding environment and reveal its contour, which expresses the physical and practical intentions of the SPACE. Hence, SPACE is exposed by sculpting the liminal stage between the individual and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he cobweb-like relationship that forms in every stage is like challenging the habitual way of thinking and the classical ontology. This also means that the body experiences senses and forms movements beyond its physicalities. Additionally, I believe that all these senses, that are formed in a chronological order, are deeply inhabited within the body. And essentially, our understanding of the body is a mixture of past experiences.  

SPACE exists as a result of the things that change. Like seen in Yasunari  Kawabata’s novel <Snow Country>, the things that do not change are not  explained and only the changes are defined. SPACE is perceived through changes and maintains an ephemeral life. The concept of SPACE is constantly evolving.


1. Between here and there
- To define my idea of ‘SPACE’, I was unsure on which point I wanted to focus on. My current SPACE would be where movement and relationships exist and develop. SPACE cannot be defined as a single concept, hence my answer may feel somewhat direct. But for my art practice, SPACE is a place where the body begins its movements, it is a place where situations occur. These are the ideas I have been focusing on as an artist.

- After changing my visa, I have returned to Korea to take a break, but  with an increase in the global cases of COVID19, I have ended up  staying in Korea for a longer period than I initially planned. At times I coordinate my work to the time in Seoul, and at times I match my routines to the London time. Within a single timeframe, my body and mind seem to move in different directions, to different places and in different forms.
Living in such conditions, I have gained an interest in the concept of the body as data within virtual SPACEs and the idea of reproducing the SPACEs of the body.

2. Artworks that come mind when I think about ‘SPACE’: <Dubliners> by  James Joyce, <Snow Country> by Yasunari Kawabata, <Yeosu> by  Hyoin Seo, <Concrete Utopia> by Haecheon Park, Paintings by the  artist Hyein Lee, <House of Hummingbird> by Bora Kim, <The Square>  by In-hun Choi, Films by Andrei Tarkovsky and Alain Resnais.

3. I was born in the capital, raised in the capital, and moved to places  only around the capital city. 

…The growth of the city, the changes in scenery, the city life, individuals  who cannot unite as one, visual consumption… 

I was once told by a teacher of a class I attended in my early 20s, that  layers of the past are accumulated to shape the present moment. Thus,  the city expands by absorbing the countless number of memories. Memories transform into diverse symbols which surround the city, keeping it alive. 

[Apartment] When the first apartments were built in Korea, the ‘standard  family’ structures were used as models of experimentation. Eventually,  apartments have now become a symbol of status, where worldly desires  and strategies for a better life are buried beneath these SPACEs.
Designed in a singular perspective formation, the living room acts as the  central point in which all the doors to the rooms can be seen at a single  glance. From this central point, we are able to decipher the intimate  everyday life activities of individuals. It has become the norm to perceive  the gaze of unknown individuals across the thick windows, but we  continuously live our everyday lives.
The structures that neglect our individual thinking and rather praise the sacrifices of individuality for the comfort of the collective… The infinite layers of floors that build up the multistory buildings, mimic our ambitions and endless desires.



공간이란

공간 위엔 상황이 쌓인다. 한 시인은 이를 냄새로 기억되는 것이라 하기도 했다. 이따금 개인의 기억과 공적 역사가 교차되는 순간을 만들어 낸다. 공간은 그렇게 자신이 가진 수치적 정의들, 구성적 정신에서 발생한 기하학의 공간으로 부터 벗어나 새로이 번역된다. 이러한 상태는 일시적이다. 

새로운 공간의 세계가 펼쳐질 때, 결국 몸은 그 이미지에 적응하기 위해 과거 의 기억을 따라간다. 역설적이게도 새로운 세계가 과거의 습관적 몸짓을 불러 일으 키게 되는 것이다. 회귀한다. 이 회귀는 완벽한 과거로의 시간여행이 아니다. 일 직선 상으로 이어지는 연대기의 시간이 해체되면서 이중으로 어렴풋이 중첩된다. 멀리서 바라본 풍경들은 그림같다. 처음 가보는 장소들은 지금 가까이 있지만, 사실상 먼 곳이다. 순간이 지나고 나서야 말할 수 있는 것으로 치환된다. 이미 구성된 공간이 아닌, 몸에 의해 생성되어가는 장(場)이며, 연극의 무대와 관객의 관계처럼 결정되어 있는것이 아니라 우리를 에워싸고 있는 것이다.

공간은 회귀를 생성해낸다. 우리는 우리의 몸과 위치를 직관적으로 이해함으로써 이 공간에 살고 있다. 신체 스키마(schema corporel)를 통해서 세계의 의미를 번 역하고 윤곽을 나타낼 수 있다. 이는 육체적이면서 실존적인 의도성을 드러내고,  세상과 주체가 '중간의 어딘가'에서 서로를 조각할 때 나타난다. 이러한 얽힘은 전통적인 온톨로지(주체-객체 이분법)와 자연스러운 사고방식에 대한 직접적 도전이다. 그리고 몸이 신체 기관들의 합을 넘어 감각과 움직임의 영역에 닿을 매개임을 시사한다. 더 나아가, 이 감각들은 우리 몸 어딘가, 보이지 않는 곳에 함께 자리잡는다고 생각한다. 신체는 경험의 혼합체이다.
변하지 않는 것은 서술 하지않고, 변하는 것만을 꾸준하게 이야기하는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소설 <설국>처럼 공간은 변하는 것들을 통해 존재한다. 변화하는 대상들을 통해 포착되고, 하루살이 같은 삶을 영위한다. 공간의 정의는 시간속에 점점 팽창한다.



1.이곳과 저곳 사이에서
- ‘나의 공간’라는 곳을 정의 할 때, 어떤 의미에 초점을 맞추어야 할지 의문이 들었다. ‘현재 나의 공간’이란 움직임과 관계가 발생하며 약동하는 곳일 것이다. 그것이 명사로 딱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듣기에 일회적인 느낌이 들것 같다. 몸이 발화를 시작 하는 곳이며 상황이 발생하는 곳, 그리고 장소에 대한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 나는 최근 비자를 변경하고, 약간의 휴식을 위해 한국에 들어왔으나, 코비드19 으로 인한 국제적 상황이 안 좋아져 예상보다 더 오랜기간 머물게 되었다. 그러면 서 가끔은 서울의 시간이 맞춰 일을 하고, 가끔은 런던의 시간에 맞춰 일을 했다.  동시에 여러 곳에 여러 형태로 신체와 정신들이 분리되어 유영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런 환경에서 생활하면서 가상공간에 데이터로 대체되는 몸들, 재생산되는 몸의 공간과 관계에 대해서도 시선이 기운다.

2. ’장소’를 생각하면 말하고 싶은 작업들: <더블린 사람들>, 제임스 조이스/ <설 국>, 가와바타 야스나리/ <여수>, 서효인/ <콘크리트 유토피아>, 박해천/ 이혜인 작가의 그림들/ <벌새>, 김보라/ <광장>, 최인훈/ 안드레이 타르코브스키의 거의 모든 영화 / 알랭 레네의 영화들

3. 수도에서 태어나고 수도에서 자라서, 수도로만 이주해왔다. 

…도시가 자라나는 배경서사들, 이미지의 변화, 도시의 삶, 하나로 뭉쳐지지 못 할 사람들, 시각소비…

현재는 수많은 과거가 쌓여서 만들어낸 몸체라고 20대초반 듣던 수업에서 선생 님이 말씀하셨다. 그렇게 도시는 수 없는 시간들의 기억의 범람을 흡수하며 팽창 한다. 기억은 다양한 기호들로 변화해 도시를 메워싸며 이를 존속시킨다.

[아파트] 한국의 아파트는 처음 출범할 때 시범 대상을 가족의 형태를 정해놓고 태어났고, 그 이후로도 그것은 각각 어떠한 계층의 심볼로 자리잡아 왔다. 삶의 증대를 향하는 욕망들과 전략들이 그 곳이 묻어있다. 
거실은 ‘모든 것을 한 평면 위에 나열하는 투시도적 프레임’을 가지고 대부분의 방문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설계되어 있다. 사소한 생활은 소실점이 모이는 그 곳에서 모두 읽힐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마주한 건너편의 빽빽한 통유리들을 통해 바라보는 시선과 목격되는 기시감을 침묵으로 일관하며 ‘일상’이라는 영위감을 묵묵히 지속해간다. 
능동성이 무시되고, 단체를 위한 개인의 무력감이 평화를 선사한다고 말하고 있 는 구조들. 이들이 쌓아올라간 층층의 건물은 삶의 증대를 향하는 욕망들과 전략 들로 미장되었다.




















































Tool


What does TOOL mean to you?       What is your TOOL?


Movements that are composed through practice are a form of language I wish to express. These languages are segmented and adapted as units, then transformed through  distortion and relocated to specific time frames to create a single duration of a  performance. I continuously ponder on the ways to cut and process time through  movement. I record my surroundings or the experiences of my relationships through  languages that carry a noun, verb and objective. It is a method in which I focus on the verb, the action or by finding objectives through forming new relations with recollected memories. The new image formed through these processes, is invited to the production of the movements. 
In the early form of human knowledge, determining the similarity of elements was of  great importance in regards to defining and classifying materials. This ‘similarity’ was  systemised through finding and analyzing comparable objects. Human expressions were  an important component in discovering knowledge and symbols for categorising all  human elements.
‘Symbols’ were created to avoid confusion in  the systems of human knowledge. We form an order in human cognition, and our  perception towards objects will become part of this system. But as we start to recreate elements through personal understanding, these symbols of elements will be formed through individual cognition rather than through the physical element itself. Hence, people reconstruct the world through symbols.
As a TOOL for art making, I contemplate on the limitations of cognition formed through these barriers and attempt in distorting the newly assembled ideas.


Creating a sequence with the card of movement: For my art practice, I have been researching into the methods of presenting narratives of movement, questioning the cause of production in the memories of the unconscious, and exploring various methods of reflecting on memories that form through phycological, philosophical reasonings. As in Marcel Proust’s novel ‘À la recherche du temps perdu’,  (‘Time Regained- Swann’s Way’) where the weather, wind and SPACEs are aroused through Madeleine’s character, I have focused on the concepts that are embodied through physical movements, my motions. Within my practice, the interferences that occur in the relationship between SPACEs and materials have been recorded as a verb (the movement) in the absence of an objective (the materials). When a new objective is placed onto an action, it activates a situation. And the memories that are piled up in these actions will collide with each other, stimulating the forming of a new situation, such as the images created through the montage theory.

There are moments when we suddenly remember the forgotten memories, which were  once classified as insignificant and buried beneath our realisations. At times, I kept a  distance from memories that were too overwhelming to handle. Like a buoy on water,  there are situations when these memories float on the surface of our consciousness.  These memories bring to life connecting moments of the past, rearranging the entire  chronological timeline. And so, the hidden are revealed. 
Memories are not only the ones we remember of the past, but it is also built of current experiences and actions that develop our personality, skills and habits. These memories open up and connect us to the wider world through the habitual nature of the body's structure. The various experiences kept deep down under our conscious minds begin to quiver to form an energy to our actions. The numerous actions recalled through the collision of past events, build diverse settings within variant timeframes. Through this, a bridge is formed which links our current movements with actions of the past.

As an example, I have attached the guidelines ‘A Forward Roll for Beginners’, one that I used frequently for various experiments during the earlier years of my art practice.

Focusing on the instructions written for the body and movement, I edited the choreography by reciting the sentences or practicing the movements in a different location, gathering all the situations these gestures may recall.

-‘A Forward Roll for Beginners’ 
Drop your head
From the tip of your head follow down to the upper back
Push your hips above your head
Follow the arch
Follow the bend, maintain your curve
Continue forward, tucking your chin in and hold your curl
The arch will create the speed





도구란

연습(practices)을 통해 나온 움직임들을 (언어로 진술된)분절된 요소로 저장하고, 그 저장된 문장 의 요소를 변형, 왜곡시키고 재배치 해나가며 하나의 퍼포먼스 듀레이션을 만든다. 시간을 어떻게 재단하고 가공할지 질문한다. 환경 혹은 관계에서 일어나는 일을 명사-동사-목적어가 함께하는 언어로 기록하고, 동사를 남긴다. 이후 회고에 기초하여 다른 목적어를 채워 새로운 결합을 만들어 나가는 방식을 취한다. 그리고 그 틈에서 일어나는 제 3의 이미지를 작업안으로 초대한다.

물질의 정의와 분류를 가능케하는 ‘유사성’은 지식 구조를 구축해나가는데 기초로써 큰 중요성을 띄고 있다. 우리는 각각의 유사점을 수집함으로써 '비슷한 것'을 분류할 수 있으며, 이를 다시, 언어적 표현을 통해 분류하여 집합적 지식체계 속에서 지식과 상징을 만든다.
기호는 긴 시간 동안 인간 지식체계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만들어져왔다. 이것은 의식의 질서가 형성되는 방식이며, 사물에 대한 인식은 이 시스템의 일부가 된다. 그러나 사람들이 계속해서 기호를 통해 사물을 재현함에 따라, 점차 상징은 사물보다 우선하여 인식 속에 자리잡게 된다. 이런 흐름을 거쳐, 사람들은 결국 상징을 통해 세상을 재구성하는데까지 다다르게 된다.

나는 예술 실천을 위한 도구로써, 이러한 장벽을 통해 형성된 인식의 한계에 대해 고민하고 그를 통해 태어난 생각들을 왜곡해보고 있다.


움직임의 카드를 가지고 시퀸스를 만들어 내는 방법들: 작업을 하면서 무의식속의 기억을 촉 발시키는 것이 무엇인지, 심리적, 철학적 근거를 통해 새롭게 등장하는 다양한 회고 방법을 리서치해 왔다. 이를 통해 움직임의 내러티브를 어떻게 만들어 갈지 고민해본다.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스완네 집 쪽으로’에서 마들렌이 촉매가 되어 날씨, 바람, 장소이 순간 떠오르는 것과 같이, 나는 신체적 운동(움직임)을 통해 화신되는 것들에 집중해왔다. 움직임의 노트를 만들 때, 공간과 재료의 관계에서 일어나는 이러한 간섭들을 ‘동사’를 지닌 문장으로 기 록해왔다. 그리고 동사(움직임)들은 그의 양팔에 위치해야할 주어와 목적어(재료/사물)의 자리는 비워 둔 채 남겨두었다. 이후 ‘행동’은 이종의 목적어와 결합하며 동시에 수레바퀴가 돌 듯 새로운 상황 을 공명해 낼 것이다. 그리고 이 특정 행동들에 쌓여 있는 기억은 서로 충돌하며 몽타주 이미지마냥 새로운 연계를 자극할 것이다.

 '중요하지 않은 것' 으로 분류되어 마음 한구석 어딘가에 묻혀 있던 것들이, 망각 속으로 사라졌던   기억이 선명하게 되살아나는 경험을 이따금 한다. 그 당시엔 많지 않은 무게를 갖고 있던 것 들이 부표처럼 한순간에 수면 위로 떠오르고, 팽창하면서 연대기적 시간을 해체한다. 그리고 묶여 있던 곳으로 부터 해방된다.
기억은 과거에 대한 노골적인 기억 뿐만 아니라, 현재의 경험과 행동에 암묵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후천적인 성향, 기술 및 습관으로 구성된다. 이 암묵적인 기억은 육체의 습관적인 구조에 기반을 두고 발화되며 우리를 세상과 연결시켜준다. 의식 저변에 체험의 진동이 이 기호의 에너지를 전달한다. 이 진동들은 작고 낮은 속도로 천천히 울려 퍼질 수 있지만, 또는 무수한 사건에 부딪혀서 완전히 마음을 뒤흔들 수도 있다. 앞서 말한, 동사로 나열된 풍경은 서로 충돌하는 이 진동의 움직임 속에서 어딘가 다른 시간에 다양한 배경을 쌓아 올린다. 이를 통해 현재의 움직임과 이 움직임을 동반했던 다른 시간 사이의 기억의 가교가 발생할 수 있다.
  하나의 예시로 초기작업에서 여러 시도들을 위해 사용했었던 ‘초보자를 위한 앞구르기’ 지침서를 첨부해본다. 나는 이 지침서에서 몸과 동작에 대한 지시만을 남겨 문장을 되뇌이거나, 동작들을 다른 환경에서 시도해보며 이 몸짓들이 불러 일으킬 수 상황들을 모아 코리어그라피choreography를 재편집해갔다.


고개를 떨구고
정수리에서 등 윗부분을 따라
엉덩이는 머리 위로 밀어내며
포물선을 따라
굽어진 능선을 따라 곡선을 지속하며
그대로 앞으로, 턱을 당겨 곡선을 지속한다  
호가 속도를 만든다
- ‘초보자를 위한 앞구르기’ 중에서










































•••




What do you think about the most while making art?

Joy and desire, and where in the process of art making these thoughts appear. Most of the time, the thoughts that trigger anxiety and violence have been the source of my works. In the process of making, I try to create an order to these emotions by laying them out, breaking them apart and by parting away all unnecessary elements. This process of realising the anxieties and directly facing the concerns, is what I find joyful. Deeply thinking about why and in what process this joy is created is probably the driving force of my art practice.


작업중의 상념 

즐거움과 욕구, 그리고 이것들이 어디로 부터 기인하는지. 대부분의 시간 동안 불안과 폭력을 촉발시키는 상황에 기생하는 많은 생각들이 작업의 구성물이었다. 그리고 작업 과정동안 그것들을 널부려 놓고, 부셔도 보고, 하나하나 표백하고 정돈해서 그들간의 질서를 만들어 본다. 이럴 때 발생하는 즐거움이 어떤 이유로/ 어떤 과정에서 발생했는지 다시 생각해보는 것이 다음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