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ing
with Jiyoung YOO



Artist

What does an ARTIST mean to you?

An ARTIST working in the fields of visual arts, is one who examines a visual language. These visual languages are either a deliverance of messages the ARTIST wishes to convey or they are the translations of concepts, theories, ideologies, etc. that have been presented in a text form. On the other hand, they can depict a fictional world like the ones of poetry and or novels, or an ARTIST can study the subject of visual languages as if like a linguist.






아티스트란

시각 예술 분야의 아티스트는 시각언어를 다루는 사람이다. 작가가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유려한 시각언어로 전달할 수도 있고, 문자언어로 풀어진 개념이나 이론, 사상 등을 시각언어로 번역해 내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시나 소설처럼 허구의 세계상을 그려낼 수도 있으며 언어학자처럼 시각언어 자체를 연구하는 것도 가능하다.
































Space


What does Space mean to you?      What is your SPACE?     


I am horrible with directions. The only way I can find my way around is by recognising the different types of buildings, the trees on the roads, the shop signs or road signs, and also the texture of the grounds I walk on. But when I imagine a SPACE before the construction of these artificial elements, it feels as if I'm drifting in a vast, open sea. Like the endless pool of water of the boundless sea, whichever direction we walk in, we will be surrounded by an infinite SPACE that presents identical qualities. In such SPACE, the directions of left and right are indistinguishable and there is no need to attempt in finding the way.

However, the SPACE of our world in which we have designed and built up to the current state is one where the general ideas are based around the positioning of sites and locations. The idea of directions being insignificant and unimportant was the greatest fear for individuals but on the other hand, being homogeneous meant the possibility to accept any kind of law. I am interested in the artificial structures imposed on SPACE and the objects affected by the structures. From indoor SPACEs that are divided according to their purpose, to words lined up perfectly on a square piece of paper or the visual elements of a painting on a canvas, when I begin to question the systems like above that are optimized for the SPACE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objects formed within the systems, this is when I start my work of art.


Everyone dreams of constructing their own world, a place where they have the authority to give orders and the power to structure the SPACE to their likings. I am lucky to have two places in which I can label as ‘my SPACE’, and these are my room, the residential SPACE and my studio, the work SPACE. In the residential SPACE, the mundane activities of everyday life are repeatedly taken place and in turn, my creative activities are carried out in the work SPACE. The one thing the two SPACEs have in common is the placement of objects in which are arranged in accordance to their purpose. The objects used for rest and hygiene and the TOOLs needed to translate ideas into a visual language and structure a physical form are neatly placed on shelves, on top of tables and within drawers, retained on standby and waiting for the time of their use. In this sense, the work SPACE is a place where I, the subject who has invented such rules of arrangement, collaborate with TOOLs to make and create.








공간이란

나는 대단한 길치이자 방향치이다. 그런 내가 그나마 길을 찾을 수 있는 것은 각기 다른 형태의 건물, 가로수, 상점 간판이나 표지판, 길의 질감 덕분일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인공물의 흔적이 닿기 이전의 공간을 상상해보면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기분이 든다. 어느 방향으로 가든 오로지 바다밖에 보이지 않는 것처럼, 어느 쪽으로 걸어가도 무한하며 동일한 공간이 우리를 감쌀 것이다. 그곳에는 왼쪽과 오른쪽의 구분이 흐릿하며 길을 찾으려는 노력도 필요가 없다.

그러나 현재 우리가 꾸려놓은 공간은 위치에 따른 개념이 확실한 곳이다. 어디든 상관없다는 무의미함은 인간에게 가장 큰 공포였으며, 동질하다는 것은 한편으로는 모종의 법칙을 받아들일 수 있는 가능성을 뜻했기 때문이다. 나는 객관적 공간에 주어진 인위적 질서와 그에 따라 나열되는 대상에 관심을 가진다. 목적성에 따라 구획화되는 실내 공간부터 네모난 종이 안에 일렬로 꿰어지는 문자나 캔버스에 자리 잡은 시각 요소까지, 공간의 목적성에 최적화된 배열의 체계와 그 속에서 생겨나는 개체 간의 관계망을 의심해볼 때 보통 작업이 시작된다.


질서를 부여하고 바깥 공간을 편집하여 자신만의 세계를 구성한다는 건 누구나 꿈꾸는 일이다. ‘나의 공간’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곳을 생각해볼 때, 나는 운이 좋게도 내 방과 작업실이라는 각기 다른 두 장소를 떠올릴수 있다. 주거 공간에서는 삶을 지속하기 위해 지겹게 반복되는 행위들이 일어나고 작업 공간에서는 창작 활동이 이뤄진다. 두 공간의 공통점이라면, 사물들이 쓰임새에 따라 정리되어있는 풍경일 것이다. 휴식이나 위생을 위한 혹은 생각을 시각언어로 풀어내고 이를 물리적 형태로 구현하기 위한 도구들은 자신이 맡은 의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선반이나 테이블, 서랍 등에 차곡차곡 쌓여 때를 기다린다. 작업 공간은 그러한 정렬 규칙을 부여한 주체로서 내가 도구들과 함께 호응하며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곳이다.



















































Tool




What does TOOL mean to you?       What is your TOOL?


I consider a TOOL as an object with functions. And painting, which is the medium of my art practice, is perceived to be similar in that it too holds its own functions. By understanding painting as an ‘aesthetic object’ and dismantling the conditions necessary to define the medium, I have begun to question the usefulness of painting. And the role of painting that I am interested in is more like a container that carries visual languages. I have been focussing on ‘the act of taking and using visual elements from a painting similar to taking an object from a shelf.’


Being aware of the physical boundaries in the medium of painting and constantly searching for alternatives, I attempt to experiment and work with a variety of materials. Depending on desired senses, textures or compositions, photographic images are printed on or painted over to express my ideas. Additionally, subsidiary materials that well adhere to fabrics such as threads, zippers and eyelets or materials such as magnets and stickers suitable for flat surfaces are often used and objects made of plaster or wax are also placed within the works. These elements are materials that do not differ from the more commonly known painting materials such as paints or pigments in that they are placed within the boundary of paintings. Though, we cannot simply say that all and any objects can be used to construct paintings, and rather, this process of decision making often takes a longer time as the elements and textures of the painting surface needs to be well understood for the selection of the specific objects. Yet, when diverse objects are placed within the paintings, it displays the effects of gravity and opens up conversations about structure. Hence I try to characterise the medium of painting without any limitation in the use of materials.
 






도구란

나는 도구가 효용성을 덧입은 사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작업 매체인 회화 역시 비슷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회화를 보다 포괄적인 ‘미적 사물’이라고 치환해 보고 해당 사물이 관례적인 의미의 회화로 인지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을 조금은 해체적으로 좇다 보니, 회화의 효용 가치에 대해서도 되묻게 되었다. 그리고 내가 주목하는 회화의 기능은 시각 언어를 담아내는 용기(container)에 가깝다. ‘회화라는 선반에서 이미지라는 물건을 꺼내 사용하는 행위’에 주목하고자 한다.


회화의 물리적 경계를 의식하고 변주하다 보니 화면에 비교적 다양한 재료를 접목하며 작업하고 있다. 원하는 느낌이나 질감, 구성에 따라 사진 이미지를 프린팅하거나 물감을 덧발라 구현한다. 또한 실과 지퍼, 아일릿처럼 천과 잘 붙는 부자재 혹은 편평한 구조에 알맞은 자석, 스티커를 활용하거나 석고, 왁스 등으로 만든 오브제를 놓기도 했다. 이러한 요소들 역시 화면 내 자리잡는다는 점에서 물감이나 피그먼트와 크게 다를 바 없는 재료들이다. 하지만 어떤 오브제든 회화의 화면에 안착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보다는 화면의 재질, 질감, 요소 등을 고려하여 수용할 수 있는 오브제의 형질을 가늠해보는 것에 가깝기 때문에 선택과 결정을 하는 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리곤 한다. 그래도 오브제를 사용했을 때 작품에서 중력의 영향이 가시화되거나 구조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여지가 열려서 재료에 한계를 두지 않고 회화 매체를 풀어나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



What do you think about the most while making art?
작업중의 상념


Would this work?